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이 “폭행한 적 없다”며 영상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검은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이날 오후 경찰 조사를 받은 한국인 남성 A씨는 폭행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일본인 여성이 올린 영상에 대해서는 "조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발생한 일본인 여성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피의자를 입건해 사건 경위에 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전날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사건이 발생한 건 전날 오전 6시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부근으로, 일본인 B씨는 같은 날 오후 “한국인이 말을 걸어 무시하고 가고 있었으나 폭언을 했고, 무서워서 동영상을 찍으니 달려와서 머리카락을 잡히는 등 폭행당했다”며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과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영상과 사진에는 보라색 티셔츠에 검은 반바지를 입은 남성이 한국어로 욕설을 하며 쫓아오다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B가 올린 게시글은 이날 오후 8만 6,000회가량 공유되며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으며, 영상 속 남성의 신속한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신속히 수사에 착수하여 신병을 확보하였으며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