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 트위터 캡처

미국이 오는 9월부터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중국도 보복조치를 발표하며 역공에 나섰다. 중국 역시 미국산 제품에 무더기로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맞서 양국 간 무역전쟁은 더욱 격화할 전망이다.

23일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가 5,078개 품목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대상 품목에는 미국산 원유와 대두(大豆)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세칙위원회는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에 대응해 다자 무역체제와 중국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중국 해관법과 대외무역법, 수출입 관세 조례에 근거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위원회 설명에 따르면 세율은 제품에 따라 10%와 5%로 나눠서 부과되고, 각각 9월 1일, 12월 15일부터 적용된다. 미국과 동일한 시점에 같은 수준의 관세로 되갚아주겠다는 뜻이다. 관세세칙위원회는 별도의 발표에서 관세 면제 대상이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 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회복 조치는 ‘75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과 별개로 이뤄졌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 말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소득 없이 끝나자 오는 9월 1일부터 약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미국은 지난 13일 일부 정보통신제품의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늦추겠다고 발표했지만 양국은 통상 문제를 둘러싸고 여전히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환구시보(環球時報)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은 “중국에는 반격에 쓸 탄약이 있고, 미국은 고통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