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타짜’ 시리즈 3편인 ‘타짜: 원 아이드 잭’.
Gambling film series ‘Tazza’ comes back with poker

Popular gambling-themed film series ‘Tazza’ is making its way back to the silver screen, this time with poker.

도박을 주제로 하는 인기 영화 시리즈 ‘타짜’가 이번에는 포커로 돌아온다.

‘Tazza: One-Eyed Jack’, the third installment of the crime drama series, will deviate from the Korean card game Hwatu to focus on poker.

범죄 영화 ‘타짜’ 시리즈 3편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한국 카드게임 화투에서 벗어나 포커를 주제로 한다.

“Hwatu cards are small so [scams] involve a lot of hand-tricks, whereas poker cards are larger and thinner, making it harder for those tricks. From what I’ve researched, [scams in poker] are usually carried out by teams to divert other players’ attention”, director Kwon Oh-kwang said Thursday at a media conference held in Gwangjin-gu, Seoul.

권오광 감독은 지난 목요일 서울 광진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화투는 크기가 작아서 손기술을 써서 속이기가 좀 더 쉬운데, 포커는 커서 손기술로는 속이기 어렵다고 한다”라며 “그래서 팀으로 움직여 상대의 시선을 분산시키고 각자 역할을 맡는 사기로 계획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고 말했다.

“This film would be fun to watch if you understand how the characters team up, each contributing differently, to rig the table.”

권 감독은 "(영화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각자 맡은 역할에 따라 판을 어떻게 설계하느냐의 재미가 있을 것"이란 말도 보탰다.

‘Tazza’, based on the comic series by Huh Young-man, was first made into a movie in 2006 as ‘Tazza: The High Rollers’. It was a hit and became the third-highest-selling movie of the year.

허영만 작가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타짜’는 2006년 처음 나왔다. ‘타짜’는 2006년 관객수 3위에 오르며 흥행에 성공했다.

Although its sequel ‘Tazza: The Hidden Card’ (2014) wasn’t as great of a success as the first one, the series still generated a buzz among moviegoers.

2014년 개봉한 후속작 ‘타짜: 신의 손’은 첫 작품만큼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지만, 여전히 관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The latest installment revolves around poker player Do Il-chool, played by Park Jung-min, who is the son of legendary gambler Jjag-gwi from the first series.

‘타짜’ 시리즈의 최신작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전설적인 도박꾼 짝귀의 아들 도일출(박정민)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After he meets the mysterious gambler Aekku, also a Korean word for one-eyed, played by Ryoo Seung-bum, he becomes drawn into the gambling world.

도일출은 우리말로 ‘한쪽 눈을 가진’을 뜻하는 캐릭터 애꾸(류승범)를 만나 도박판에 말려든다.

Led by Aekku, four skilled players ― Il-chool, Kkachi (Lee Kwang-soo), Young-mi (Lim Ji-yeon), Director Kwon (Kwon Hae-hyo) ― team up to win a high-stakes gambling round.

애꾸는 4명의 숙련된 선수들인 도일출(박정민), 까치(이광수), 영미(임지연), 권 원장(권해효)과 팀을 이뤄 인생을 건 도박을 이기고자 한다.

Park expressed the pressure he faced as a lead character in such a famous film series. "When I first got the screenplay, I was very much interested in it. But I hesitated [to take the role] as I knew that I should shoulder a heavy burden because of high expectations," Park explained.

배우 박정민은 이런 명작 시리즈의 주인공을 맡아 압박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는데 이 역할을 맡게 되면 어깨의 짐이 무거울 것 같다는 생각에 고민했다”고 고백했다.

He said the director sent him a long email in which he made a strong case for him to take the role. “His email convinced me to take the risk because I thought I could trust someone like him and work on a piece together.”

이어 감독님으로부터 도일출 역을 맡아야 하는 이유에 대한 장문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밝히며 "감독님의 이메일을 보고 마음이 녹아서, 이런 분이라면 믿고 작품을 만들어도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I didn’t feel any desire to compete with the previous Tazza stars, rather I wanted to make a new Tazza film that wouldn’t embarrass them”, Park said as he felt some pressure to live up to the role previously taken by A-listers ― Cho Seung-woo and T.O.P.

아울러 유명 배우인 조승우와 래퍼 겸 배우 탑이 맡았던 역할에 부응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느꼈지만 “기존의 ‘타짜’ 스타들과 경쟁하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었고 새로운 ‘타짜’를 만들고 싶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The director also expressed he tried not to be pressured when shooting this film.

권 감독은 또한 영화를 찍을 때 압박감을 느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I tried hard to get rid of the thoughts that this one should top the previous ones”, said Kwon, adding that he wants the audiences to enjoy the film whether they have seen the previous ‘Tazza’ films or not.

권 감독은 “이 영화가 이전 작품보다 1위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떨쳐버리려고 노력했다”면서 “이 영화가 전작인 ‘타짜’를 본 적이 있든 없든 관객들이 영화를 즐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The teamwork and chemistry among the cast was evident throughout the media conference as the harmonious energy filled the air ― they complemented each other and joked around from time to time which made others laugh.

출연 배우들 사이의 조화로운 팀워크와 궁합이 기자회견장을 가득 채웠다. 배우들은 서로를 칭찬하고 때때로 농담을 던지며 사람들을 웃겼다.

“Even when I wasn’t shooting any scenes, I would want to go to the set. Everyone treated each other like family”, Lee Kwang-soo said. He also told reporters he even took about a two-hour-long drive with Lim just to visit the set in Chuncheon on their day off.

배우 이광수는 “아무 장면도 촬영하지 않을 때도 촬영장에 가고 싶었다. 모두가 가족처럼 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기자들에게 쉬는 날 춘천에 있는 세트장을 방문하기 위해 배우 임지연과 2시간 동안 드라이브도 했다고 밝혔다.

Park recalled the first time he met his co-star Ryoo, who couldn’t attend Thursday’s event. “He hugged and greeted me so well even though we had never met each other before.”

박정민은 목요일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배우 류승범을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렸다. 그는 “선배님과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그런데 저를 보자마자 ‘니가 정민이구나’하면서 안아주셨다"고 말했다.

“I’ve always admired him since I wanted to become an actor. And we became very close”, he said. “I wrote in my diary that I felt like I met the right person at the right time in my career. I thank Ryoo for being such a great mentor and giving me the advice I needed.”

이어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이라 친해지고 싶어서 옆에 앉아서 대화를 많이 나눴다. 제가 일기장에도 썼는데 이 시기에 만나야 하는 사람을 만난 느낌이었다. 제게 멘토 역할을 해주셨고 힘든 시기에 상담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다”라며 류승범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The film will hit theaters on Sept. 11.

영화 ‘타짜: 원아이드잭’은 9월 11일 개봉한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