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일간 라 스탐파에 따르면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의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러브'라는 글자가 새겨진 분홍색 티셔츠를 입은 어린 소녀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자리한 단상에 올라왔다.

불치의 병을 앓고 있다는 이 소녀는 마치 놀이터인 양 단상 위를 종횡무진 뛰어다니고 손뼉을 치고 춤을 추며 교황의 손을 덥석 잡는가 하면 스위스 근위병의 창을 잡아당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1일 바오로 6세홀에서 열린 주례일반알현 중 한 소녀와 대화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엄숙한 분위기에서 교황이 불필요한 소유를 벗어던지고 다른 사람과 함께 나누는 삶을 강조하는 내용의 강론을 하던 때였다.

깜짝 놀란 소녀의 어머니가 그녀를 데려오려고 하자 교황은 입가에 미소를 띤 채 이를 만류하며 그대로 두라고 했다.

소녀의 돌발 행동에 아랑곳없이 강론을 끝까지 이어간 교황은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할 즈음에 단상에 오른 소녀를 다시 거론하며 기도를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오른쪽)이 21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강론하던 도중 병명을 알 수 없는 질환을 앓고 있는 한 소녀가 단상으로 올라와 돌아다니자 그냥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교황은 "성찰합시다. 우리는 모두 그 아름다운 소녀를 보았습니다.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는, 병마와 싸우는 가엾은 소녀를"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마음으로 답해보세요. 하느님이 그 소녀를 치유하고 보살펴달라고 기도했습니까. 그녀의 부모님과 가족을 위해 기도했습니까?"라고 물으며 "우리는 고통을 겪는 사람을 볼 때 항상 기도해야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콘텐츠운영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