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생들이 23일 천안캠퍼스 체육관앞에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단국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를 연구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시킨 장모 교수에 대해 연구부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학생들로 구성된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는 23일 교내 체육관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 교육이 공정하다고 하는 믿음이 뿌리 채 흔들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장 교수는 고교 2년생인 조양이 영향력 있는 인물의 자녀라는 이유로 의과학연구소 의학논문 제1저자로 허위등재 시켰다”며 “이에 학생들은 개탄감과 분노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 교수는 지인 자녀의 대학진학을 위해 논문을 조작했다고 인정해야 하며, 학교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대학의 정수인 논문 제작에 있어서 투명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