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족을 둘러싼 의혹들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국민 청문회가 준비되면 당연히 출석해 답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 청문회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취재진을 만나 “매일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며 “많이 힘들지만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또한 “확인되지 않은 의혹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다”며 “장관후보자로서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회 청문회뿐 아니라 민주당이 제안한 국민 청문회도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에서 국민 청문회를 제안해주신 것이나, 정의당에서 소명 요청서를 보내주신 것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며 “국민 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여기에 출석해 답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 청문회의 형식이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며 “정의당의 소명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답했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