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신임 비서관 5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왼쪽부터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김광진 정무비서관, 유대영 자치발전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제1부속비서관에 신지연(52) 제2부속비서관을 임명하는 등 청와대 신임 비서관 5명에 대한 인사를 23일 단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정무비서관에는 김광진(38)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치발전비서관에 유대영(53)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민정비서관에 이광철(48)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회정책비서관에 정동일(50)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내년 총선 출마 예정인 비서관에 대한 교체 차원이다.

미국 변호사 출신인 신 1부속비서관은 현 정부 출범 직후 해외언론비서관으로 청와대에 합류했고,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2부속비서관으로 근무했다.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하는 1부속비서관에 여성이 임명된 것은 처음이다. 신 비서관은 법무법인 태평양, 삼성중공업 법무실, 김앤장 등을 거쳤고,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의 외신 대변인을 맡으며 정치권에 입문했다.

김광진(38) 정무비서관은 19대 국회 비례대표 초선 의원 출신이다. 당 정책위 부의장,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 사무국장 등을 맡았다. 청와대 비서관 중 유일한 30대다.

정동일(50) 사회정책비서관은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위원을 지낸 이력이 있다. 유대영 자치발전비서관, 이광철 사회정책비서관은 내부 승진했다. 유 비서관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의 보좌관을 지냈고 국민대 정치대학원 겸임교수로도 활동했다. 이 비서관은 법무법인 동안 대표변호사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회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이번 교체로 청와대를 떠나는 조한기 전 1부속비서관,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 등은 총선 출마가 예상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