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 앞에 직접 의혹을 소명하게 하는 대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자유한국당의 강경론을 돌파하기 위한 파격적 방책으로, ‘조 후보자와 국민의 대화’ 등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다. 조 후보를 둘러싼 의혹들이 해명을 통해 상당 부분 해소될 수 있다는 것이 여권의 기류인 셈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난무하는 의혹과 풍설에 대해 조 후보자가 실체적 진실을 알리고 싶어 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 날짜가 계속 잡히지 않는다면 ‘국민과의 대화’나 ‘언론과의 대화’, ‘국회와 대화’ 등의 자리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고, ‘국민 청문회’ 같은 아이디어도 있다”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청문회를 고리로 시간을 끌면 한국당을 아예 배제하고 갈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은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실체적 진실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이 자신이 있다면 두려울 게 없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마이크 체질’인 조 후보자에게 발언 기회를 주는 것이 불리하지 않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 민주당 의원은 “제기된 의혹이 여러 가지인 데다, 조 후보자가 직접 유감을 표명을 해야 할 대목도 있다”며 “여당이 나서서 대신 해명하는 모양새보다는 조 후보자가 스스로 상황을 돌파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에게 그 정도의 돌파력이 있다는 믿음도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그간 청와대 민정수석 신분으로 국회에 출석해 ‘민정수석실 특별감찰 사건’ 등을 놓고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판정승을 거둔 전력을 믿는 듯하다. 조 후보자가 세련된 태도로 답변하는 것으로 여론의 공분을 달랠 수 있다고 본다는 얘기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을 동시에 촉구하며 맹폭을 이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언컨대 조국은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수사를 검찰이 잘 할 수 있겠냐”며 “국민이 궁금해하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선 결국 물줄기가 특검을 향해 향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