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법 개정 공조 문제로 조국‘데스노트’ 올릴지 고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 판단을 유보 중이지만, 며칠 사이 ‘부적격’ 쪽으로 기울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이 누린 ‘특권’이 정의당이 용인 가능한 수준을 넘어섰다는 기류가 강하다. 다만 정의당은 조 후보자를 ‘데스 노트’(낙마 시켜야 할 인사 목록)에 공개적으로 올리는 것은 주저하고 있다. 내년 총선 룰인 공직선거법 개정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과의 공조가 조 후보자 문제와 연계돼 있기 때문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의 의혹이 신속히 규명돼야 한다”며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그간 위법이냐 아니냐는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대응해왔지만,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면서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도덕성 이중잣대’도 저격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는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했고, 짊어진 도덕적 책임과 무게가 그에 비례해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조 후보자로 인해 누구의 말도 믿지 않는 정치적 허무주의와 냉소주의가 확산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다만 심 대표는 “조 후보자가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길 바란다”고 말해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로 갈 자격도 없다’는 자유한국당의 강경론과는 일단 선을 그었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러 의혹이 뒤섞여 검증이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국민을 철저하게 납득시키거나 국민에게 이해 받을 수 있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의당이 ‘회색 지대’에 오래 머물 순 없다. 조 후보자를 감싸면 ‘을들의 정당’이라는 정체성이 공격 받을 가능성이 큰 만큼, 추가로 제기되는 의혹의 수위를 보고 조만간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