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0여개의 동물보호단체와 동물보호 활동가들이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앞에서 최근 공무원들과 마을 주민들이 개 고기를 먹는 복날파티를 열었다며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동물보호 활동가 제공

“경기 양평군에서 벌어진 잔인한 '복 축제'를 규탄한다.”

전국 50여개의 동물보호단체와 활동가 50여명이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앞에서 이렇게 목청을 높였다. 이들은 이날 경기 양평군 서종면 공무원들과 마을 주민들이 말복 날(11일) 개 고기를 먹는 복날행사를 연 것을 비판하는 ‘양평 개고기 파티 규탄대회’를 열었다.

“개고기 파티를 즉각 중지하라” “공무원들을 철저히 조사하라” 등의 구호도 외쳤다.

이들 동물보호단체에 따르면 서종면의 한 마을 주민들은 매년 말복 날이면 관할 공무원들과 함께 ‘복 놀이 행사’를 열어왔다. 올해는 공무원(8명)과 주민 40여명이 마을에서 직접 도축한 개고기를 나눠 먹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센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전국 50여개의 동물보호단체와 동물보호 활동가들이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앞에서 최근 공무원들과 마을 주민들이 개 고기를 먹는 복날파티를 열었다며 이를 규탄하는 시위르 벌이고 있다. 동물보호 활동가 제공

동물보호단체는 “복 축제는 잔인하게도 집에서 키우던 개를 잡아먹는 파티로 지역주민은 물론 국민들의 공분을 사는 행위”라며 “물 맑은 양평,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한 양평에서 개고기 파티가 웬 말인가”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동물보호단체는 “양평지역의 동물학대 행위 전수조사와 함께 지역 내 발생하고 있는 불법 개 도살 행위를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복날 행사에 참석하거나 협조한 공무원을 철저히 조사할 것도 촉구했다.

최정주 동물보호 활동가는 “대한민국에는 동물보호법이 엄연히 존재한다. 그럼에도 관할 공무원들이 개 도축을 계도하고 단속하기는커녕 오히려 야만적인 행위에 동조하고 합세했다”며 “공무원들의 윤리의식 결여와 집단 직무유기에 대해 분노한다”고 원성을 높였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이날 집회에서 “양평 복놀이 사건을 계기로 전국의 소도시와 시골 마을에서 전통이란 이름으로 자행되는 동물학대와 개고기 불법 식용행위 등이 근절되기를 바란다”며 동물임의도살금지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서정면 관계자는 “일부 농촌지역 마을에서 해오던 전통적인 복 놀이 행사인데, 개 도축 등의 행위들이 물의를 빚은 것 같다”며 “향후 개고기를 먹는 복 놀이 행사가 없도록 주민들을 상대로 계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앞에서 열린 복날행사 규탄대회 모습. 동물보호 활동가 제공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