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조성할 예정인 스마트 횡단보도 사례. 바닥에 반짝이는 것은 스마트 LED 경광등. 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시민참여 협업 프로젝트인 ‘스마트 횡단보도’ 구축을 위해 23일 학부모와 주민이 참여하는 정책토론회를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만든다. 여기엔 △스마트 LED 바닥경광등 △운전자 감속유도장치 △말하는 스마트횡단보도 알림이 △스몸비(스마트폰+좀비) 깨우기 등 첨단 시스템이 갖춰진다.

이 사업은 ‘시민안전’ 관련 문제를 시민이 참여해 해결하는 ‘시민주권’ 참여 프로젝트의 하나다. 시는 기획ㆍ설계ㆍ평가ㆍ분석 등 사업 전 과정에 시민 의견을 반영하고, 세부 첨단기술 적용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토론회는 국생산성본부의시민참여 협업 발명을 설명, ㈜ITS의 첨단 기술 소개, 주민 의견 청취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김태오 시 교통과장은 “이 사업은 첨단기술을 적용해 성공적인 모델을 창출하는 것으로, 지역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사업을 주체적으로 이끌어 가면, 시는 적극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