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이후에도 감소폭 확대될 듯

지난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규슈지역 유명 온천 관광지 유후인 거리의 모습. 유후인=연합뉴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한국의 일본여행 자제 움직임의 영향으로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실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21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 7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자 수는 총 56만1,700명으로 지난해 동월(7월) 대비 7.6% 감소했다. 반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여행자 수가 299만1,200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5.6% 증가했다. 전반적으로 일본을 찾은 외국인 여행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한국인 수가 감소한 것이라는 점에서 눈에 띈다.

JNTO가 집계한 7월 국가별 방일 여행객 통계에선, 한국의 감소 폭이 -7.6%로 가장 컸고, 인도네시아(-4.9%), 홍콩(-4.4%), 태국(-1.6%), 말레이시아(-0.4%), 대만(-0.3%) 순이었다. 지난달 1일 일본 정부가 발표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 외 국가들은 관광객이 증가한 가운데 일본을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인은 19.5%가 증가해 한국인이 감소분을 채웠다. 지난달 방일 중국인은 105만500명을 기록, 월간 방문객 수에서 100만명대를 돌파했다.

중국인 방문객 증가 덕분에 올해 1~7월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여행자 수는 1,962만4,800명으로, 지난해 동기(1~7월) 대비 4.8% 늘었다. 반면 올해 1~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442만4,4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3% 감소했다. 이와 관련, 7월까지는 사전에 일본 여행을 예약한 사람들이 포함돼 있었지만, 일본산 불매운동과 여행 자제 운동이 지속되면서 8월과 추석 연휴가 포함된 9월 한국인 여행자 감소는 더욱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NHK는 지난달 오이타(大分)현을 방문해 숙박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지난해 동기 대비 20%이상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오이타현 자체 조사에서 지난달 오이타현 호텔과 여관 등에 숙박한 한국인은 1만9,64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400여명(21.7%)이 감소했다. 오이타현을 포함한 규슈(九州) 지역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객 중 한국인의 비율은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한국인 여행객 감소에 따른 지역 경제 타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