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공자위대의 주력기종인 F-2 전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항공자위대의 주력기종인 F-2 전투기의 후속 스텔스기 개발비용을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방위당국은 일본 주도의 차세대 전투기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개발비용은 총 1조5,000억엔(약 17조578억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후속기 도입 시기는 F-2의 퇴역이 시작되는 2030년대 중반을 염두에 두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선 해양 진출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억지력 경화를 염두에 두고, 후속기를 일본의 첫 국산 스텔스 전투기로 삼아 고도의 공중전 능력의 실현을 목표로 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또 전투기에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탑재, 고도의 대함 능력을 함께 갖추는 방안도 거론된다.

개발비용과 관련해선 내년도 예산안 요구에선 금액을 제시하지 않을 전망이며, 올해 연말 예산 편성 때까지 정리해 금액을 산정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F-2와 같은 약 90기의 후속 스텔스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중기 방위력 정비계획’에서 F-2 후속기와 관련해 “국제 협력을 시야에 두고 일본 주도의 개발에 조기 착수한다”고 명기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큰 비용이 들고 미군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 순수하게 국산을 만드는 것은 어렵다고 보고 외국의 기술도 도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와 관련해 “공동개발이 되는 경우에도 자유롭게 보수할 수 있도록 기체와 시스템의 주요 부분은 어디까지나 국산으로 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동 개발 대상으로는 미국과 영국이 거론되고 있다. 미국 록히드마틴은 미 공군의 F-22 전투기를 기반으로 한 F-35의 전자기기를 탑재하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1기 가격이 200억엔(약 2,260억원)을 넘고 시스템 설계가 완전히 공개된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 내엔 부정적 의견이 많다. 아울러 차세대 전투기 ‘템페스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는 영국과도 공동 개발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한편, 일본 방위성은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5조3,000억엔(약 60조2,710억원) 규모로 조율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는 본예산 기준으로 2013년도 이후 7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