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소설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 입학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이 조 후보자를 지지하고 나섰다. 공 작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며 “나는 문프께 모든 권리를 양도해 드렸고 그분이 조국을 잘 아실 테니까”라고 밝혔다. ‘문프’란 ‘문재인 프레지던트’의 줄임말로, 지지자들이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용어다.

공 작가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상황이 꼬이고 백 가지가 충돌할 때 처음으로 돌아가 생각하면 좋겠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게시글에서 공 작가는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 적폐청산 경찰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를 지지했으니까.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라고 적었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조 후보자 자격 검증에 공 작가가 의견을 밝힌 것은 이번뿐 만이 아니다. 앞서서도 여러 차례 관련한 게시글을 올리며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보였다. 조 후보자의 가족과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의대 교수를 언급하며 “선한 사람들은 파렴치 위선자로 몰려 방어에 급급해야 하고 온갖 적폐의 원조인 자한당(자유한국당)들이 마치 정의의 이름으로 단죄하려 든다는 것이 화난다”면서 “이 싸움은 촛불의 의미까지 포함된 정말 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선동은 한문장으로 가능하지만 그것을 반박하려면 수십 장의 문서와 증거가 필요하다. 그리고 그것을 반박하려고 할 때에는 사람들은 이미 선동되어 있다”라는 나치의 선전부장 괴벨스의 말을 옮겨 적기도 했다. 공 작가는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일 당시 정권 교체를 위해 단식 기도에 나섰을 만큼, 문단에서 대표적인 문 대통령 지지자로 알려져 있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