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향해서도 “돌팔이가 수술한다는데 수용하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장외에서 훈수를 두며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 특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연일 쓴소리다.

홍 전 대표는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같은 사람을 법무장관에 지명할 정도로 지금 야당 원내대표를 깔보고 자기들 마음대로 국회 운영을 하는 저들이다”라며 “야당 원내대표가 존재감이 있었던가”라고 나 원내대표를 저격했다.

이어 “야당 원내대표가 본연의 역할은 제대로 하지 않고 세미나나 돌아다니면서 당 대표의 영역까지 넘보는 것은 주제 넘는 일이다, 제 역할에 충실해라”라며 “작년 6월 미북회담을 앞두고 야당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회담을 했을 때 대통령이 김성태 원내대표의 강경투쟁 완화를 요구했다, 대통령도 겁을 내는 원내대표가 돼야 야당이 산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오후에도 페이스북에 “김성태 원내대표일 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무려 80%를 상회했었는데 김이수, 김기식, 김경수를 보냈다”라며 “그때보다 지지율이 절반이나 떨어진 호시절인 지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과연 비리백화점 조국을 보낼 수 있는지 우리 한 번 눈여겨보자”라고 나 원내대표를 언급한 바 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릴레이 단식쇼, 맹탕 추경, 패스트트랙 무대책 대처 등의 실책을 만회할 기회는 이번 뿐”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못 보내면 이제 그만 (원내대표에서) 내려오는 것이 당을 위해 좋겠다, 정치 책임은 결과 책임이다”라고 강조했다.

검사 출신인 홍 전 대표는 검찰을 향해서도 “대한민국 검사라는 자존심 하나로 살았는데, 5공 시절에도 저런 법무장관 후보를 내세운 적이 없다”며 “자격이 안 되는 것은 차치하고서라도 어찌 저런 사람에게 니들이 수술 당해야 하는가”라고 일갈했다. 또 “무면허 돌팔이 의사가 들어와서 의사집단을 수술하겠다는데 그걸 수용하면 과연 의사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며 “분연히 거부해라, 니들은 대한민국 검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조 후보자의 지명 소식이 알려진 이후 그의 임명을 저지해야 한다고 연일 주장하고 있다. 전날에도 그는 검사들을 향해선 “저렇게 부패하고 위선적이고 검사를 주머니 속 공깃돌 취급하는 사람이 법무장관이 된다면 저런 사람 밑에서도 검사를 계속 하냐, 임명 강행하면 총사직하라”라고,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이를 막지 못 하면 의원들은 모두 한강으로 가라”고 말한 바 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