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사전 개통이 시작된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갤럭시노트10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을 예약 구매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사전 개통이 시작된 20일 하루 개통량은 전작 ‘갤럭시노트9’ 개통 첫날 대비 16% 증가하며 순항했지만, 이동통신 3사의 기대보다 적은 지원금과 유통망에서도 별다른 불법 지원금 경쟁이 펼쳐지지 않으면서 번호이동은 전작 대비 2% 감소했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갤럭시노트10 개통 건수는 약 22만1,000대로 추산된다. 갤럭시노트9(19만1,000대)보다 16%(3만대) 많은 수준이다.

전작보다 개통 건수가 가장 많이 는 곳은 KT다. KT는 약 6만8,000대를 개통해 전작보다 45% 급증했다. 뒤를 이어 LG유플러스가 12% 늘어난 4만8,000대를 개통했고, SK텔레콤은 10만5,000대로 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4월 출시된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때와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갤럭시S10 5G 때는 지원금 자체가 최고 78만원까지 치솟았고, 이통사가 가입자 유치 몫으로 유통점에 지급하는 판매장려금(리베이트)까지 불법 지원금으로 뿌려지면서 이통 3사가 서로의 가입자를 뺏고 빼앗기는 출혈경쟁을 이어갔다.

갤럭시노트10 최소ㆍ최대 지원금. 강준구 기자

반면 갤럭시노트10 개통 첫날 번호이동은 2만9,180건에 그쳤다. 갤럭시노트9 대비 2% 감소했다. 갤럭시노트10을 구매하면서 통신사를 바꾸는 이용자들이 줄었다는 의미로, 과열 분위기가 없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일부 유통망에서는 예약 판매 기간 때 70만원대 리베이트를 약속하며 가입자들을 모집했다가 실제 지원금 정책이 이에 못 미치자 예약을 취소하는 사례들도 나오고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