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ㆍ5GㆍAI 분야에 1.7조, 시스템반도체ㆍ바이오헬스ㆍ미래차 분야에 3조
홍남기(가운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혁신성장을 전방위로 확산하고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해 6대 전략 분야에 내년 4조7,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수출입은행에서 연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핵심 분야에 자원을 집중해 혁신성장을 타 분야로 연쇄 확산하기 위한 도미노 전략을 마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1단계로 혁신의 중심인 데이터ㆍ네트워크(5G)ㆍ인공지능(AI) 등 이른바 'DNA' 인프라에 투자를 확대하고, 2단계로 시스템반도체ㆍ바이오헬스ㆍ미래차 등 빅3 신산업 분야에 대한 재정투자를 통해 전산업으로 혁신을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DNA’ 분야에 1조7,000억원을, BIG 3 신산업분야에 3조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다. 내년 주요 추진 과제는 이달 말 발표하는 내년 예산안에 반영하고, 예산 규모가 큰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21년 예산에 반영된다.

DNA 분야에선 중소기업 등이 사용 가능한 AI 바우처 사업을 신규 도입하고, 5G 초기시장 창출을 위한 설비를 구축하는 등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빅3 신산업분야에선 시스템반도체 전주기 연구개발과 테스트베드 구축,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 등과 함께 수소차ㆍ전기차용 배터리 기술개발 등 타 산업으로 혁신을 확산할 수 있는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관련 산업 인력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AI 인재 등 20만명 이상의 혁신인재를 2023년까지 육성하고, 직업ㆍ평생교육 강화와 지식저변 확대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대비 전주기적 인력기반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