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게이트 특검 주장도 
이언주 무소속 의원. 배우한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국정농단 게이트’ 청문회와 특검을 해야 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권력을 쥐고 국민을 지배해 모든 것을 누리겠다는 타락한 패션좌파이자 속물적 권력욕의 화신일 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는 법을 지키는 파수꾼인 법무부 장관 후보가 아니라 범죄혐의자로서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며 “그의 범죄 혐의 중 상당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혹은 정권실세인 민정수석이라는 위치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는 점에서 권력형 범죄, 국정농단에 해당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장학금 논란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조씨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성적 미달로 두 차례 유급했는데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 1,200만원을 수령했다는 의혹이다.(▶관련기사 보기) 이 의원은 “예전에 최순실 딸 정유라에 대해 비난을 그렇게 하더니 자기 딸은 두 번이나 낙제를 했는데 거액의 장학금 특혜를 받고, 그걸 집행한 교수는 민주당 시장이 임명하는 부산의료원장으로 발탁됐다”며 “이건 뇌물죄 아닌가”라고 수사를 촉구했다.

이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전날 조 후보자와 가족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은 형사 1부(부장 강종헌)에 이 건을 배당했다. 자유시민은 2017년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투자한 뒤 기업 영업이익이 2.4배 수준으로 급증해 공직자의 업무상비밀이용 금지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