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민노총 총파업 집회에 간부만 참여 
 추석 전 타결 위해 27일까지 집중교섭 
 현대중 노조는 3시간ㆍ28일 7시간 파업 
[저작권 한국일보] 30일 오후 현대중공업 노조가 점거 농성을 하고 있는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영남권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울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금속노조와 민주노총 주최로 21일 오후 3시 울산 태화강역 일대에서 열리는 총파업 집회에 현대중공업 노조는 참여하고 현대자동차는 노조 간부들만 참여한다.

현대차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으나 일본의 경제보복 등 비상 경제상황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한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19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21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전 조합원 파업을 결정했다.

이번 파업은 현대중 노조가 올해 임금 교섭과 관련해 조합원 찬반투표와 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결정 등으로 파업권을 획득한 후 벌이는 첫 파업으로, 지난 5월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 반대투쟁에서 조합원 1,400여명을 징계된 데 따른 것이다.

노조는 28일에는 7시간 파업하고 청와대 등에서 상경 투쟁할 방침이다.

회사는 앞서 법인분할 반대투쟁과정에서 노조에 폭력 행위 등 책임을 물어 4명을 해고하고 1,400여명에 대해 폭력행위 및 생산 차질 유발, 파업 상습 참가 등을 이유로 정직, 감봉, 출근 정지 등 무더기 징계 처분했다. 또 노조와 노조원을 상대로 100억대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 노조 관계자는 “한일 경제 갈등 상황이지만 조선 업종은 상대적으로 큰 연관성이 없고 조선 구조조정 문제와 조합원 징계가 심각해 파업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현대차 노조는 21일 금속노조 총파업에 평 조합원은 정상 근무하고 간부만 동참한다.

노조는 앞서 20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금속노조 총파업에 대의원과 집행간부 등 확대 간부 630명만 2시간 동참 결정을 내렸다.

노조는 이달 초 파업조건을 갖췄으나 지난 13일 열린 1차 쟁대위에서 한일 경제 갈등에 따른 국민 정서를 고려해 파업 유보를 결정하고 추석 전 타결을 위해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벌이기로 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과 당기 순이익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것,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고 정년을 최장 만 64세로 연장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 관계자는 “한일 경제 갈등 상황과 임단협 진행 상황 등을 모두 고려해 파업 유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