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3일부터 전국 1만3,000여개의 편의점 GS25에서 차량번호로 고속도로 미납 통행료 확인하고 납부할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 제공

오는 23일부터 전국 1만3,000여개의 편의점 GS25에서 차량번호로 고속도로 미납 통행료를 확인한 뒤 납부할 수 있게 된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관련 서비스를 위해 한국도로공사와 업무협약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미납 통행료는 그 동안 고속도로 영업소나 은행에서 납부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GS25 매장에서 현금이나 신용카드로 즉시 납부 가능하다. GS리테일은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매년 증가 추세인 고속도로 미납 통행료 건수는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2015년부터 하이패스 전자카드 판매를 시작했고 2017년부터는 전자카드 충전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해 7월부터는 하이패스 단말기도 판매하고 있다. GS리테일에 따르면 하이패스 누적 충전 금액은 200억원을 넘었고 하이패스 단말기와 전자카드 판매량도 50만개를 넘어섰다.

안병훈 GS리테일 생활서비스 부문장은 “GS25는 하이패스 통합 서비스를 통해 단순 소매점의 기능을 넘어 다양한 생활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