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2011년까지 12곳서 ‘애경’ 등 3종 800개 이상 구매
19일 중구 포스트타워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소위원회의 군 가습기살균제 구매·사용 관련 발표에 앞서 관련 자료가 놓여져 있다. 뉴시스.

군부대와 군병원 등 국방부 산하 기관에서 12년간 가습기살균제가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ㆍ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군의 가습기살균제 구매 문서와 참고인 진술 등을 조사한 결과 2000~2011년까지 육ㆍ해ㆍ공군 및 국방부 산하 부대ㆍ기관 12곳에서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 등 3종의 가습기살균제 약 800개 이상을 구매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특조위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는 주로 병사들의 생활공간에서 사용됐다. 2008년 10월 공군 기본군사훈련단에서는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를 390개 구매ㆍ사용해 신병 교육대대 생활관에서 거주한 병사들이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됐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서는 2007~2008년까지 대대 생활관 내에서 ‘옥시싹싹 뉴 가습기당번’을 사용했다.

건강 상태가 취약한 병사들이 모인 군 병원에서도 가습기살균제가 사용됐다. 국군수도병원과 국군양주병원이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를 각각 290개(2007년∼2010년), 112개(2009년∼2011년) 구매해 사용했다. 특히 2017년 폐손상 4단계 판정을 받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이모(30)씨는 군 복무중이던 지난 2010년 1~3월간 국군양주병원에 입원해 가습기 살균제에 노출됐다.

특조위는 실무부대에서 물품구매비나 운영비로 가습기살균제를 구매한 경우 기록에 남지 않아 실제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군 기관이 더 많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최예용 특조위 부위원장은 “군은 적어도 지난 2011년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알려진 후 군대에서 가습기 살균제가 얼마나 사용됐는지 파악하고 이에 노출된 병사들과 직업군인 중 피해자가 얼마나 있는지 조사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조위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27~28일 개최하는 청문회에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국군의무사령관을 증인으로 채택해 국방부의 구매ㆍ사용 및 피해 인지여부 등을 질의할 예정이다. 한편 국방부는 특조위의 이번 발표에 대해 “현재까지는 군 피해사례가 확인된 바 없다”며 “앞으로 전 부대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한 뒤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