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태국 방콕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태국=연합뉴스

한일갈등의 향배를 가늠할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된다.

로이터통신은 19일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이 2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담은 20~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열리는 것이다. 강경 대응을 주고 받고 있는 한일관계가 이번 회담을 계기로 갈등 해결의 출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 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당시 회담을 가졌으나 양측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고, 이튿날 일본이 각의 결정을 통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에서 제외하면서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진 상황이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축사를 통해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외교적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일본 측도 2일 이후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와 관련해 기존 3개 품목 이후 개별허가 품목을 추가 지정하지 않는 등 양측이 서로 확전을 자제하고 있다.

이에 양국 외교장관은 24일로 시한이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28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시행에 앞서 상대방의 의중을 파악하면서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데 열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국은 “상대방에게 공이 넘어가 있는 상태”라며 상대가 먼저 행동에 나서주길 기대하고 있다. 또 상대에 대한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어 여전히 소강 국면 속에서도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만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의 파기 수순을 밟고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조치 시행과 관련해 추가 조치에 나선다면 한일관계는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