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금난새.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예고 교장으로 재직하며 ‘업무소홀’ 지적을 받은 지휘자 금난새(72)씨가 교장직에서 물러났다.

19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금씨는 최근 서울예고 측에 사의를 표명했다. 교장직 업무와 관련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의식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10월부터 서울예교 교장으로 재직해온 금씨는 최근 교장 업무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서울예고 교장 복무 관련 민원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금씨는 2014년부터 학업성적관리위원회(49회), 입학전형관리위원회(28회) 등에 모두 불참하고 88회나 열린 교무위원회(부장회의)에도 8회만 참석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금씨가 2015년부터 성남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및 지휘자를 겸직하면서 학교 업무에 소홀했다고 판단, ‘견책’ 처분을 내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솜방망이 징계’란 비판도 일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