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타가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8월 첫 승을 올렸다.

수원은 17일 강원도 춘천 송암레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 FC와 하나원큐 K리그 2019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8월 2패 후 첫 승리다. 반면 최근 3경기 무패(1승 2무)였던 강원은 상승세가 꺾였다.

수원의 해결사는 리그 득점 1위인 타가트였다. 전반 11분 첫 유효슈팅을 기록하며 몸을 푼 그는 13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종우의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슛으로 연결해 강원의 골문 구석을 찔렀다.

수원은 이후에도 한의권의 스피드를 이용한 역습을 펼쳐 수 차례 위협적인 슈팅 기회를 만들어냈다. 강원은 전반 점유율에서 65%-35%로 앞섰지만 슈팅 수에서는 3-6으로 밀렸다.

타가트는 후반 11분 페널티 지역 밖에서 유주안이 가볍게 밀어준 패스를 받아 골대를 등진 어려운 자세에서 감각적인 터닝 슛으로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강원은 후반 15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한 골을 따라붙었지만 경기 종료 직전 나온 타가트의 세 번째 골로 추격 의지를 잃었다. 해트트릭을 작성한 타가트는 리그 득점 선두(16골)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 FC가 FC서울을 1-0으로 제압했다. 성남은 팀 내 득점 1위인 에델(5골)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빠르게 서울 진영으로 넘어온 성남은 문상윤의 정확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성남은 경기 막판까지 이어진 서울의 공격을 막아내고 한 골 차 승리를 지켰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