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인천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잠을 자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광복절 기념행사 숙면 논란에 휩싸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경쟁 후보 측의 비신사적 촬영”이었다고 해명하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민 의원은 지난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관람석에서 눈을 감고 자는 듯한 모습이 보도돼 논란이 일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보도된 사진은 독자가 제보한 사진이라고 한다”며 “광복절 경축식장에서 졸았으면 잔뜩 와 있던 기자들이 찍어야 하는데 왜 독자가 했을까. 그 순간에 기자들은 본 행사가 끝나 없었기 때문”이라고 음모론을 제기했다. 민 의원이 졸던 당시는 경축식이 끝나고 인천시립무용단의 경축공연이 있었던 때로 “실제 일부 의원들은 경축식이 끝나고 자리를 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사진은 저와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후보의 수행비서가 찍었다”며 “제 비서가 그 순간 그 사람이 제 사진을 찍는 장면을 목격했는데, 어제(16일) 지역구 행사에서 그 친구(경쟁 후보 수행비서)를 우연히 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 의원은 “그래서 잘한 일은 아니다”라면서 “죄송하다.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