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고인쇄박물관에서 10년 전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 아래에서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의 유골함과 사진이 가족들의 손에 들려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고인쇄박물관에 마련된 직지원정대 추모 조형물 앞에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 아래에서 10년 전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의 유골함과 사진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고인쇄박물관에서 10년 전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의 가족들이 유골함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이 17일 오전 청주고인쇄박물관에 위치한 고(故) 민준영(당시 36세), 박종성 대원(당시 42세)의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뉴스1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이 1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고인쇄박물관에 마련된 추모 조형물 앞에서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 아래에서 10년 전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에 대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청주고인쇄박물관에 위치한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 대원(당시 42세)의 추모비 앞에서 유가족 등이 노란 리본을 달고 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