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다큐멘터리 'DMZ'의 한 장면. JTBC 방송 화면 캡처

JTBC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의 비무장지대 촬영분은 협찬사의 상업광고로 사용할 수 없다는 국방부 입장에 따라 JTBC가 제작을 전면 중단하고 국방부 등에 사과했다.

JTBC는 17일 공식입장을 내고 “제작진이 국방부와 의견 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에 JTBC는 ‘DMZ’ 본편 제작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DMZ’는 JTBC가 첫 창사 기획으로 내놓은 다큐멘터리다. 비무장지대 안팎에서 지난 4월부터 촬영됐다. 기아차의 협찬을 받아 총 2부작으로 제작된 ‘DMZ’는 지난 15일 제작과정 등이 담긴 프롤로그 편이 방송됐고 본편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었다.

문제는 다큐멘터리의 일부 장면이 기아차 신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광고에 사용될 계획이었다는 점이다. 이는 16일 SBS가 “JTBC가 군 허락 없이 최고 군사 보안 시설을 배경 삼아 광고를 만들었다”고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SBS는 “광고 장면 중 민통선 이북에서 찍은 주행 장면은 보안훈령 위반”이라며 “특히 고성 GP를 비롯한 철책 장면은 군사시설보호법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국방부는 다큐멘터리 촬영용으로만 DMZ 촬영을 허락했고 ‘자동차 광고를 찍지 않겠다’는 서약서도 받았으나, JTBC 측이 이를 어기고 15초짜리 광고를 제작해 영화관 등에서 상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JTBC는 본편 제작 중단을 결정함과 동시에 국방부와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JTBC는 “국방부의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조치를 하겠다”고 전했다. 또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실리지 않도록 기아차와 협의하겠다”며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해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