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군사 연대 협의… 한반도 정세 논의 가능성도
북한 인민군의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군사대표단이 16일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평양을 출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수길(왼쪽) 총정치국장이 평양 국제공항에 배웅하러 온 노광철(오른쪽) 인민무력상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군 서열 1위인 김수길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중국 방문 길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육군대장 김수길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사대표단이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기 위해 16일 평양을 출발했다”고 전했다. 방중 사실만 짧게 보도했을 뿐, 북한 대표단의 방문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김 총정치국장의 이번 방중은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일본 교도통신은 앞서 “중국 측과 군사분야 연대 강화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한 북한의 정권 수립 기념일(9ㆍ9절)과 10월 6일 북중수교 70주년 등 주요 정치일정을 앞두고 이뤄지는 방중인 만큼, 이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