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가 2005년 10월 22일 일본 가와사키시 종합사회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일본 시민 200여명에게 강연하고 있는 모습. 강연 참석자들은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됐다", "전쟁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가와사키시의 시민운동가들은 위안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섰다. 가와사키부천시민교류회 제공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 생생한 목소리로 대화하는 시민교류가 필요합니다”

야마다 타카오 ‘헤이트스피치를 용서하지 않는 가와사키시민네트워크’ 사무국장이 12일 보낸 편지의 일부분이다. 부천시가 8월 열릴 예정이던 부천시-가와사키시 청소년 축구교류를 지난달 29일 취소하자, 장덕천 부천시장과 부천시민, 한국의 시민활동가들에게 연대를 호소하며 보낸 편지다. 그는 “일본의 국민은 아베 정권에 동조하는 사람만이 있는 것은 아님을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 “가와사키 시민들은 앞으로도 부천시민 여러분과 서로 배워가고 싶다”고 했다.

도쿄 인근 인구 150만명의 가와사키시는 일본에서 재일동포 인권운동이 가장 활발한 곳으로 꼽힌다. 가와시키시의 재일동포들은 분단된 조국 어느 한쪽의 도움도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취직차별ㆍ지문날인 등 일본 사회의 차별에 용감히 맞섰다. 이를 적극 받아들인 가와사키시는 다문화센터 ‘후레아이칸’을 건립하고, 외국인들에게 공직임용이 가능하도록 일본 대도시 최초로 국적조항을 폐지하는 등 ‘다문화 공생’의 성공 모델이 됐다. 내년 초까지 일본 최초로 ‘혐한’ 발언 금지 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준비 중이기도 하다. 부천시와는 1996년 우호도시 협정을 맺은 뒤 3.1운동 유적지 탐방, 위안부 피해자 사죄 방문 등 각종 민간교류를 진행해왔다.

20년 넘게 지속된 두 도시의 교류가 끊어진 것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과거 식민지배 책임을 인정하기는커녕 보복조치에 나서면서 한일관계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지난달 23일 일본 정부를 규탄하면서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하겠다"고 밝혔고, 이어 부담을 느낀 부천시는 교류사업을 중단했다.

그러나 가와사키시의 역사를 아는 연구자들은 “불매운동은 자발적이라지만 관이 나서서 인적교류를 끊어버리는 것이 말이 되냐”면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일본 내 우군을 다 끌어들여도 모자랄 판에 어리석은 짓을 했다”는 지적이다. 과거 가와사키시 공무원 재직 당시 일본인 주민들을 설득하고 혐한 시위대를 몸으로 막아서며 재일동포들을 도왔던 야마다씨 같은 이들이야말로 한일 시민사회 연대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최근 ‘반일 아닌 반아베’라는 구체적 전략을 제시한 우리 시민사회의 움직임에 부천시가 뭐라고 응답할지 주목된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재일동포들의 주도로 1988년 설립된 일본 가와사키시의 다문화센터 '후레아이칸'. '다문화 공생'을 위해 성인학습과 국제교류, 문화활동을 제공하는 복합시설이다. 가와사키부천시민교류회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