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 10만명 집결할 듯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가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 규탄과 한일 노동자 민중연대 선언 한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은서 기자

광복 74주년을 맞은 15일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함성이 서울 광화문광장을 울리고 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이날 오후 ‘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에는 10만명에 이르는 시민이 집결할 전망이다.

겨레하나와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들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었다.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세찬 비가 쏟아졌지만 우의를 입은 3,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집회에 참가해 “피해자와 손잡고 끝까지 싸우자!” “우리가 역사의 증인이다. 강제동원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제의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95) 할아버지와 미쓰비시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90) 할머니는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이 할아버지는 “할 말은 많으나 목이 메어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린다. 미안하다"고 했다. 양 할머니는 "일제 때는 힘이 없어 당했지만 이제 우리나라도 강해졌으니 아베의 망동을 이겨내자”고 말했다.

공동행동 측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요구에 대해 일본 정부나 법원이 취한 부당한 처사는 지난 태평양전쟁 때 저지른 파시즘적인 끔찍한 역사를 청산하지 않겠다는 뻔뻔스러운 야만 행위"라며 "끔찍한 비극을 영원히 역사에서 추방하려면 가장 먼저 과거를 청산해야 하며, 그 첫 관문이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올바른 처우”라고 강조했다.

'미일 제국주의 아시아 침략과 지배에 반대하는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도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 규탄과 한일 노동자ㆍ민중연대 선언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AWC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하고 국제조약을 어겼다는 엉터리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일 국교 정상화 과정에서 한반도 식민지 지배가 불법이었다는 인식에 근거하는 공식 사죄도, 배상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의 가해 역사를 인정해 피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며 “한국과 일본의 노동자들은 미일 제국주의 경제전쟁을 반대하고 연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는 이날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750여 시민사회단체가 뭉친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ㆍ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진행한다. 주최 측은 광복절을 맞아 최대 10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서울역과 광화문 일대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진영’의 통합 집회도 개최됐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오후 1시 서울역광장에서 광복절 74주년ㆍ건국절 71주년 기념집회를 연 뒤 오후 2시 30분쯤 서울시청 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등과 함께 ‘8ㆍ15 태극기 연합 집회’를 이어간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의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140개 중대, 총 1만여 명의 경찰력을 동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