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제작기 영상이 공개됐다. CGV아트하우스 제공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 비하인드를 담은 제작기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지난 14일 공개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기 영상에는 완벽 감성 케미스트리의 김고은과 정해인의 인터뷰는 물론 '유열의 음악앨범'의 완벽한 레트로 로맨스 감성을 이루어낸 제작진의 인터뷰가 담기며 제작 비하인드의 모든 것이 담겨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1994년부터 2005년까지 기적 같은 만남과 반복되는 어긋남을 그리며 레트로 감성을 가득 담은 만큼 제작기 영상에서 '그땐 그랬지: 레트로' 감성이 처음으로 소개 된다.

특히 배준수 미술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보여주고 싶었던 점에 대해 "9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까지 감성이나 공간, 그 당시 감성도 충분히 좋았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언급하며 1994년 첫 만남의 공간 제과점부터 미수와 현우의 다세대 주택까지 레트로 감성 가득한 공간을 완성할 수 있었던 비결을 언급했다.

두 번째로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담고 싶었던 포인트는 바로 '우리들의 사랑한 시간: 로맨스' 감성이다. tvN 드라마 '도깨비' 이후 재회하게 된 김고은과 정해인의 인터뷰는 물론 둘의 로맨스를 애틋하게 담아낸 정지우 감독과 조형래 촬영감독의 인터뷰가 담겼다. 조형래 촬영감독은 "이 영화는 좀 더 미묘한 감정을 다루는 섬세한 영화라서 그게 특별함이 되는 거 같다"며 섬세하게 담긴 미수와 현우의 설렘과 애틋함을 기대케 한다.

마지막으로 '듣고 싶은 노래: 라디오'가 소개되며 "유열의 음악앨범"만의 라디오 감성을 소개한다. 정지우 감독은 "이 영화는 나의 결정적인 어떤 순간을 이어가고 기록해주고 있고 그 옆에 음악이 있습니다 라는 형태로 음악을 들려주는 것 같아요"라며 마치 한 편의 라디오를 듣는 듯, 좋은 음악과 사연을 함께 담아낸 영화임을 보여줬다.

이처럼 레트로 감성멜로를 통해 반짝이던 순간의 기억을 다시 살려줄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