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끄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 이벤트]
“헌법가치 동의하는 자유우파는 모두 합쳐야”
민경욱 대변인 전격 교체 등 주요 당직 인선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옆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책 대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서다. 황 대표는 이날 전격적으로 민경욱 대변인을 교체하고, 대변인단을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당직 인선도 깜짝 발표했다. 곧 출범 6개월을 맞지만 당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 ‘황교안호(號)’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자 눈길을 끄는 ‘승부수’를 던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며 “자유민주주의는 퇴행하고 있고, 시장경제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며 “저의 목표 또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 대전환의 5대 실천 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시대를 제시했다.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개혁, 맞춤형 복지, 북핵의 완전한 폐기, 탈원전 정책 폐기 등이 종합적으로 담겼다. 그는 “대통령님 정신차려달라.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어달라. 이제라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돌아와 달라”면서 “만약 믿음을 주지 못할 경우 특단의 대책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황 대표의 이날 담화 발표는 장소나 시점 모두 의미가 작지 않다. 이승만 동상 앞을 무대로 삼아 보수진영 주류로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부각시키고, 날짜를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보다 하루 앞서 잡는 등 치밀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야당 대표가 ‘대국민 담화’란 용어를 쓴 것도 흔치 않은 일이다. 의원 110명이 소속된 제1야당의 대표로서, 문 대통령과 영수회담이 가능한 관계임을 어필하기 위한 전략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최근 당 지지율과 황 대표 개인의 대선후보 지지율이 모두 하락세인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파문을 일으키며 ‘체급’을 키운 것처럼, 대국민 담화가 주목을 받을 땐 지지율 반등의 기회가 될 수 있다. 황 대표가 이날 수석대변인에 재선 김명연(경기 안산단원갑) 의원, 대변인에 초선 김성원(경기 동두천시연천군)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을 새로 임명하고, 당대표 비서실장을 이헌승 의원에서 김도읍(부산 북구강서구을) 의원으로 전격 교체한 것도 침체된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다음 의제로 ‘보수대통합’을 내놓으려는 듯하다. 그는 이날 담화문 발표를 마친 뒤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 등의 헌법가치에 동의하는 자유우파는 모두 합쳐야 한다“며 “조만간 자세히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운을 띄웠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