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택시.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인구의 폭발적인 증가로 택시가 턱없이 부족해 증차에 나섰지만 사실상 무산됐다. 정부의 관련 용역에서 증차는커녕 감차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시는 플랫폼택시 등 대안을 추진한다지만, 시민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택시 1대당 인구는 900명을 훌쩍 넘는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140명)이나 대전(169명)보다 5배 가까이 많은 것이다.

세종시는 또 비슷한 시기 출범해 인구가 늘고 있는 원주(187명), 김천(266명), 진주(206명), 전주(168) 등 혁신도시보다도 택시 1대당 인구가 월등히 많다.

시는 택시 부족으로 시민 불편이 계속됨에 따라 증차를 추진하고 있지만 국토교통부의 ‘제4차 택시사업구역별 총량제 연구용역’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와 당분간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용역결과에 따르면 세종시는 실차율과 가동률이 증차 목표치에 미달해 감차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실차율은 택시 운행거리를 승객이 승차한 뒤 운행된 거리로 나눈 수치로 59% 이상을, 가동률은 총 택시 대수를 실제 영업 택시 수로 나눈 수치로 88% 이상을 충족시켜야 증차할 수 있다.

세종시는 실차율 50%, 가동률 73%로 기준을 밑돌아 증차는커녕 오히려 현행 352대에서 80여대를 감차해야 하는 지역으로 꼽혔다.

시는 택시가 조치원읍을 비롯한 농촌지역 등을 오갈 때 빈 차로 운행하는 거리가 많아 실차율이 낮게 나온 것이라고 국토부를 설득해 일단 감차는 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시민들은 앞으로 최소 5년 간 택시 부족에 따른 불편을 감수해야 할 상황이다. 택시총량제가 5년 주기로 시행되기 때문이다.

2년 전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사 온 한 주민은 “사람은 잔뜩 늘어나는데 택시 수는 그대로라니 말이 되느냐”며 “아무리 신도시라지만, 택시 잡는 게 너무 어렵다. 대전과 너무 비교된다”고 말했다.

시는 시민 불편이 계속됨에 따라 플랫폼택시와 수요응답형 교통수단(DRTㆍ버스나 승합차) 등 대안을 추진키로 했다. 플랫폼 택시는 스마트폰 앱으로 수요과 공급으로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서비스다. 기존 단순 중개와 달리는 이용객의 호출을 택시기사가 거부할 수 없다. DRT는 수요에 따라 차량ㆍ시간 등을 탄력 운행하는 시스템으로, 마을 택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해 주민 불편을 줄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런 방안을 통해 택시 부족에 따른 시민 불편을 일부 줄일 순 있겠지만, 증차 등 근본적 대책 없이는 시민 불편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시 관계자는 “택시 총량 증대는 실태조사와 국토부 협의 등을 거쳐야 하는 만큼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며 “단기적으로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해 택시 운행 효율화에 집중하는 등 주민 불편 최소화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