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천주교 재단에서 운영하는 발달장애아동 전문 어린이집에서 원아를 때리는 등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인천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경찰에 따르면 인천 부평경찰서는 지난달 19일 부평구 A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수사 중이다.

인천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앞서 A어린이집 학부모들로부터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 몸에 멍이 있어 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 조사를 벌였다.

기관 측은 학부모들이 학대 피해를 주장하는 날짜의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해 보육교사가 원아의 뺨을 때리는 장면 등을 확인했다. 보육교사가 아이에게 강제로 빵을 먹이거나 손으로 얼굴을 밀치는 모습 등도 영상에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영상을 통해 학대 피해를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원아는 2, 3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 관계자는 “어린이집 CCTV 영상을 확보할 권한이 기관에 없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라며 “장애아동은 학대 피해를 입었더라도 부모에게 알리지 못하는데, 이번 사건도 학부모들이 먼저 학대를 의심해 경찰 신고까지 이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A어린이집 측은 아동 학대는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확보한 두 달치 분량의 CCTV 영상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등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