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서관 내부. 충남도 제공

충남도서관이 레이저 절단기와 3D프린터 등을 활용해 누구나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선보였다.

충남도서관은 14일 도서관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마련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도서관측은 메이커 스페이스를 ‘이용자들이 만들고, 문제를 해결하고, 기술을 습득하는 공간’ ‘실험과 놀이를 통한 학습하는 공간’ ‘개조와 실험, 창작의 협업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3층 440㎡ 규모의 집중열람실을 새롭게 꾸민 메이커 스페이스는 3D 체험공간, 교육ㆍ창작 공간, 동영상 제작공간, 레이저 작업공간, 학습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장비는 3D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비닐 커터, 3D스캐너, 3D펜, 노트북 등 전자기기, 납땜기구와 전동드릴 등 각종 공구를 갖추고 있다.

매주 화∼토요일(국가지정 공휴일 제외)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해 기본교육과 기획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기본교육은 △3D프린팅 책갈피 만들기 △3D펜으로 무엇이든 그려요 △비닐커터로 원하는 모양 자르기 △코딩과 아두이노 △스마트 도서관 만들기 △영상 촬영 카메라 기초과정 등을 매달 8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또한 매월 4차례 심화과정으로 △3D프린팅으로 발명하는 도서용품 △3D프린팅으로 만드는 그림책 속 한 장면 △모바일 로봇 △자율주행 RC카 제작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장비교육 이수한 이용자는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 및 장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도서관 하면 책을 읽고 빌려가는 곳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으나 충남도서관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서관에서 무엇을 만들 수 있도록 할까라는 고민 끝에 창조적인 작업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