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질설’엔 “미리 상의된 일”이라 일축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14일 자유한국당 대변인직을 내려놓은 민경욱 의원이 “막말 논란은 제1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며 “저는 앞으로도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서 자리에 관계 없이 강한 야당의 일원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재선 김명연 의원을 수석 대변인에 임명하는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

민 의원은 이날 주요 당직자 인선 발표 뒤 취재진에 문자를 보내 “황교안 대표 취임과 함께 지난 5개월 여간 내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그리고 보수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발 맞춰 왔다”며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먹고 살기 힘들다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전국 곳곳을 누볐다”며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로 대여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오히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당 안팎에서 ‘잇단 막말 논란으로 인한 사실상의 경질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오늘 인사는 미리 상의된 일”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며 “2020년 총선까지 재선을 위해 지역구 주민들과 더욱 많은 시간을 함께 하겠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