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여했다. YTN 방송 캡처

배우 한지민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 참여했다.

한지민은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위안부 피해자 유족의 편지를 낭독했다.

이날 한지민이 낭독한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게’는 여성가족부가 유족들의 이야기를 듣고 확인을 받아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에서 한지민은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의 마음에 공감하며 마음을 다해 편지를 낭독했다. 또 낭독하면서 눈시울을 붉히는 등 마음 아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한지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평화운동가였던 고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김복동’의 나레이션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지형 기자 allproduce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