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후원모임에서 언급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야마구치현 나가토에 있는 선친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나가토=교도 연합뉴스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경제보복에 나서면서 한일관계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14일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주 ‘오봉(お盆)’ 명절을 맞아 선친 묘소 참배 등을 위해 야마구치(山口)현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전날 저녁 시모노세키(下關)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

시모노세키는 나가토(長門)와 함께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중의원 야마구치현 제4선거구를 이룬다.

마에다 신타로(前田晋太郎) 시모노세키 시장은 이 자리에서 자매도시인 부산시와의 민간 부문 교류 사업을 설명했고, 아베 총리는 “민민(民民)의 일이기 때문에 민민 간에 (교류 사업을) 하면 좋을 것”이라며 민간 교류를 장려하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에 대해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위축되더라도 민간 교류는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히로시마(廣島에서 열린 원폭희생자 위령식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교 정상화의 근거인 국제 조약을 깨고 있다”며 “한국이 협정을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정부 간에는 강경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