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윈회 설치도 요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체험교육 강화 방안을 밝히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제공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 남부청사에서 기자 회견을 열어 "역사체험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

이 교육감은 "일본은 여전히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고 비상식적인 경제 보복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경기교육은 체험 중심의 역사 교육으로 미래 세대가 패배하지 않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들이 근대사와 현대사를 바르게 이해하고 체험을 통해 스스로 동기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역사 체험 학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정파 간 대립으로 인한 교육개혁 답보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원의 설치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 교육감은 “국가교육위원회는 국가교육 비전과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학제, 교원정책, 대학입학정책 등 미해결 난제를 해결해 나가는 중심이 될 것”이라면서 “교육위원회 결정이 제대로 구현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의 협력관계를 법률로 구체화 하고 합리적인 재정 확보도 가능하도록 세밀히 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를 향해서는 교육자치를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교육감은 “모든 사람이 “모두 같은 답을 찾는 획일화 된 교육은 미래사회의 교육 변화를 이끌 수 없다"며 "인사와 조직, 예산, 교육과정 편성 및 운영 등 구체적인 권한이 시도교육청에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