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무기계약직으로… 새 임금체계도

부산지역 최대 공기업인 부산교통공사가 200명이 넘는 용역근로자를 직접고용 형태로 전환한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노사전문가 협의기구가 용역근로자 226명을 직접고용하기로 의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량정비 소속 근로자 136명을 비롯해 승강장안전문(PSD) 61명과 4호선 전기설비 26명ㆍ통신설비 3명이다.

공사는 연말까지 해당 인력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한편 근속에 따른 단계별 임금체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만 60세를 넘은 용역근로자는 생계지원 차원에서 전환 시점을 기준으로 1년간 고용을 보장하는 안도 포함됐다.

2017년 7월 발표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공사는 근로자대표단과 외부전문가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통해 2018년 1월부터 관련 논의를 이어왔고, 지난 5일 열린 제11차 협의에서 시민 생명 및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의 용역 근로자 226명을 우선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

직군 및 인원은 공사가 고용전환에 대한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의뢰한 결과를 반영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차량정비ㆍ유지보수 등 4개 분야는 직접고용, 생명ㆍ안전과 연관성이 낮은 청소ㆍ경비 등 6개 분야는 자회사 설립 및 전환, 정보시스템 유지보수 등 민간전문 5개 분야는 현재의 용역 상태를 유지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번 협의기구의 결정으로 공사에 근무하는 외주 용역 근로자들의 고용안정 효과가 커졌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매년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불편함과 그로 인한 고용불안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또한 용역업체에 지급해 오던 이윤과 부가가치세가 근로자에게 온전히 돌아감으로써 공사 직원과 동등한 형태의 부가 복지혜택도 제공된다. 단체보험 가입, 건강검진 등의 혜택도 똑같이 누림으로써 일자리 질적 개선의 효과도 거뒀다.

공사는 226명에 대한 전환채용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식 임용장을 수여해 동등한 직원으로서의 소속감을 고취시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조직 융화와 업무능력 향상을 위한 소통 및 교육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청소와 경비 등 용역근로자 역시 다양한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추가 합의를 도출할 계획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전환이 결정된 266명의 근로자들이 공사 가족이라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근무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사 관련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