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사실 퍼져나가는 것 걷잡을 수 없어” SNS 글 올려 
문준용씨 SNS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는 자신의 소프트웨어 교재 납품 사업과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13일 밝혔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 개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원래 비 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 보니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고 밝혔다. 문씨가 함께 공개한 한 SNS 게시글에는 그가 아버지 주소로 개인 사업자를 등록했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는 주장과 함께 ‘문준용 비리’ ‘문준용 의혹’이라는 해시태그(#)도 달려 있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초ㆍ중ㆍ고등학교에 소프트웨어 교재 납품을 하는 문씨에 대해 “납득 못할 일이 없는지 확인하겠다”며 교육부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대통령 아들이라는 걸 중간에 누군가가 계약하는 쪽에 연락을 해줬다든지 하는 상황이 있을 것”이라고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문씨는 이달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아들과 거래를 했다는 사실만으로 '납득 못할 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면 해보시라”며 “저와 거래하시는 분들은 일부러 알려드리지 않아도 대부분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시작한다”고 반박한 바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