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이 흥행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한국일보 DB

지난해 스크린 흥행 요정으로 활약한 배우 조진웅이 ‘광대들: 풍문조작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진웅은 13일 오후 서울 용산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감독 김주호) 언론시사회에서 "어떤 작품이건 흥행보다는 좋아서 즐거운 마음으로 참석한다. 그런데 결과까지 좋으니 행복한 한 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처럼 되도록 많은 관객들과 소통하자는 마음으로 만들었다. 좋다, 나쁘다를 떠나서 작업할 때 신기한 점이 많았는데, 결과물도 신기하게 봐 지더라. 경쾌한 영화다. 많이 봐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진웅은 "놀란 지점이 많다. (고)창석 형님과 작업도 많이 하고 고향도 같아서 잘 안다. 다른 분들과는 처음인데 (김)슬기씨한테도 깜짝 놀랐다. 보기와 다르게 굉장히 에너지가 강하고, 윤박도 올곧고 진정성이 강했다. 김민석은 군대 가서 빼겠다. 민석아 사랑한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의 팩션 사극이다. 오는 21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