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서 딸 숨지고 엄마는 위중 
게티이미지뱅크

30대 엄마가 의식을 잃고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로, 8세 딸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 다.

13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7시 23분께 울주군 A(30대 후반ㆍ여)씨 집에서 A씨와 딸(9)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119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 딸은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A씨는 의식이 없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중한 상태다.

경찰은 A씨가 약물을 과다 복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