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 주택용지에 182개 업체 입찰… 공공택지 참여 않던 회사들도 관심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앞두고 공공택지의 인기가 더 높아지고 있다. 향후 민간 재개발ㆍ재건축 사업과 개발사업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자 건설사들이 공공택지 확보에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확대 방침이 발표된 12일 경기 화성시 동탄2신도시 공동주택용지 A-59블록 1필지 추첨분양 신청에는 무려 182개 업체가 몰렸다. 이는 LH가 올해 들어 ‘주택공급실적 300가구 이상’ 업체로 청약 신청을 제한한 공동주택용지 중 의왕 고촌(229대 1)에 이어 두 번째 높은 경쟁률이다.

최근 공공택지 내 공동주택용지의 인기는 뜨거웠다. 지난 5월 LH가 분양한 양주 회천지구 A19ㆍ20블록과 A22블록 공동주택용지는 수도권 외곽임에도 경쟁률이 각각 153대 1, 151대 1에 달했다. 3기 신도시 입지 공개로 2기 신도시와 수도권 외곽이 외면 받을 거란 우려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확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공공택지에는 이미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고 있지만 LH의 택지 분양가가 토지비로 전액 인정되고, 기간 이자까지 가산해주면서 상한제 도입을 앞두고 불확실성이 커진 민간택지보다 낫다는 것이다. 여기에 민간택지 개발이 사실상 어려워지면서 그간 공공택지 용지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건설사도 주목하기 시작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정비사업 위축으로 대형 건설사들도 먹거리 확보를 위해 공공택지 쪽으로 눈을 돌릴 경우 공공택지 분양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