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차단 미숙한 대응도 사과”
아오야마 시게하루 일본 자민당 의원이 지난 12일 DHC TV 시사 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ノ門ニュ?ス)’에 츨연해 독도에 관한 망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텔레비전) 혐한 방송 논란에 대해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DHC코리아는 13일 오후 김무전 대표 명의로 DHC 홈페이지에 “금번 ‘DHC테레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최근 혐한 방송 논란과 관련해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선을 그었다. DHC테레비의 출연진들은 "일본인이 한글을 만들었다" "독도를 한국이 멋대로 점유했다" 등의 망언을 일삼아 공분을 샀다.

DHC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DHC코리아는 이어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DHC테레비와는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며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혐한 논란과 함께 불매 운동이 거세지자 DHC코리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댓글 기능을 차단한 부분에 대해서도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 드린다”며 “현 시점부로 SNS계정의 댓글 차단을 해제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