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10·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공개한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서 방문객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하반기 이동통신 시장에 가장 먼저 출격하는 삼성 ‘갤럭시노트10’으로 5G 가입자 유치 경쟁 2라운드가 곧 펼쳐질 예정인 가운데, 아직 출시도 되지 않은 갤럭시노트10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일부 유통점들의 정보가 공유되면서 판매 사기 우려까지 높아지고 있다. 이동통신 3사는 급기야 각 사가 공식 사이트에 공개하는 공시 지원금을 넘어서는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개인정보 등을 요구하는 사기에 주의해야 한다고 알려왔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최근 갤럭시노트10을 구매하면 불법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안내하는 전화 판매사기에 주의해야 한다고 13일 밝혔다. 갤럭시노트10은 현재 예약 판매 중이고 예약 구매자들은 20일부터 개통할 수 있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3일이다.

각 사의 공시지원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사전 개통이 시작되는 20일 전후에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이통 3사가 유통점에 예고한 공시 지원금(갤럭시노트10 일반모델 기준) 규모는 40만~45만원 수준이다. 출고가가 124만8,500원이기 때문에 구매가는 80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예상 지원금을 크게 웃도는 불법 보조금을 준다는 글이 홍보되고 있다는 게 이통 3사의 설명이다. 이들이 제시하는 구매 가격은 10만~20만원 수준이다. 예약을 접수하는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출고가 대금 선입금 등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불법 보조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사기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통 3사는 공동 입장자료를 통해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없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먼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이용자 피해 예방과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단통법 위반 행위는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으로 신고나 제보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