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남자 단체전 은메달리스트
승부조작 의혹은 추가조사 방침
훈련 중인 한국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한국일보 자료사진

무면허 뺑소니 사고를 숨기고 국가대표팀 선수로 선발돼 메달까지 딴 탁구 선수가 결국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탁구협회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지난 7일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자격정지 3년을 결정했던 전 탁구 국가대표 선수 A에 대한 징계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는 탁구협회가 주최하는 대회에 3년 동안 출전이 금지되며, 이 기간 동안 탁구 관련 활동을 일체 할 수 없다. 이 선수는 소속 구단에 자진 퇴사 의사를 전달했고, 구단은 계약을 해지했다.

A는 지난 2013년 7월 경기 성남의 한 도로에서 친구 차를 빌려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던 중 다른 차량을 들이 받은 뒤 도망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현행 대한체육회 규정에 의하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선수는 5년 이내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없다.

하지만 A는 이 사실을 숨기고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해 범죄 사실 은폐 의혹이 제기됐다. A는 2014년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에 선발돼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땄고, 올해도 대표팀 상비군에 선발된 바 있다.

탁구협회는 A가 상비군 선발전에서 같은 팀 동료들에 일부러 져주는 등 승부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추가 조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