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수가 새로운 연기에 도전한다. 한국일보 DB

배우 박해수가 ‘이빨 액션’을 기대해달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박해수는 1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제혁과는 다른 역할이다. 저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다"라고 말했다.

박해수는 극중 '유흥계 화타'로 불리는 이찬우 역할을 맡았다. 그는 “화타는 삼국지에 나오는 인물로, 못 고치는 병이 없는 명의다. 이찬우는 죽어가는 업소도 살리는 능력의 소유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의 능력은 자기 주문에서 나온다. 이빨로 세계로 평정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빨 액션이 많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구강액션과의 차이를 묻자, 박해수는 ”구강 액션은 고급스러운 표현이다. 이빨 액션은 훨씬 가볍고 익살스럽다“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영화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회심의 반격을 날리는 범죄 오락극이다. 내달 19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