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태 감독이 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 DB

‘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이 ‘버닝썬 사건’과 영화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이성태 감독은 1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양자물리학을 해석하면 세상은 고정되게 만들어진 것이 아닌 생각 또한 에너지이기 때문에 생각에 따라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범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인공 이찬우는 양자물리학을 공부하는 게 아닌, 해석되는 철학이나 신념을 모토로 가진다”며 “늘 ‘양자물리학에 의하면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라고 떠벌이처럼 말하는 캐릭터다. 그 긍정적인 에너지로 세상이 변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실제 유사한 사건으로 언급됐던 '버닝썬' 사건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이야기인데 실제 영화 상에서 그 부분은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는다. 시나리오 초고를 썼을 때가 2016년이다. 편집실에서 편집하다 뉴스를 접했다. 그래서 신기하기도 하고 당혹스럽기도 하다”며 “언급되는 부분을 다루지는 않는다. 찬우가 위기와 고난을 극복해나가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영화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회심의 반격을 날리는 범죄 오락극이다. 내달 19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