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과거 제주 마을 공동체의 삶이 담긴 자료와 제주의 변천사를 볼 수 있는 제주 마을 공동체 관련 기록유산 보존을 위해 민간기록물에 대한 기증 신청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기증 희망자는 오는 26일부터 9월 27일까지 제주도 누리집(www.jeju.go.kr)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 받아 전자우편(yoonsuyang7@korea.kr)으로 송부하면 된다.

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기증자에게는 기증증서를 수여하고, 자료와 관련된 기획전이 열릴 경우 우선적으로 전시하게 된다. 또 기록관 주요 행사에 초대하는 등의 예우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민간기록물 수집을 통해 △마을에서 펴낸 향토지 △마을 공동체 사업 관련 문건‧필사본 △농사일지 △마을회의기록 등을 보강할 계획이다.

김인영 탐라기록관리팀장은 “이번 민간기록물 기증 수집을 통해 사라져가고 있는 제주의 기록유산을 보전하고, 도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기증문화 활성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